Home > 활동소식 > 노동소식

간호조무사 62% 최저임금과 같거나 적어...

관리자 | 2019.10.22 11:10 | 조회 26
간호조무사 62% 최저임금과 같거나 적어윤소하 의원 ‘2019 간호조무사 임금·근로조건 실태조사’ 결과 공개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  • 최나영
  • 승인 2019.10.22 08:00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     간호조무사 5명 중 1명이 최저임금에도 못 미치는 급여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. 41%는 최저임금액만큼 받았다.

21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윤소하 정의당 의원은 ‘2019 간호조무사 임금·근로조건 실태조사’ 결과를 공개했다. 노무법인 상상이 윤소하 의원과 대한간호조무사협회 의뢰를 받아 실태조사를 했다. 간호조무사 3천760명이 조사에 참여했다.

간호조무사의 21.1%가 최저임금 미만을, 41%가 최저임금액과 같은 액수의 임금을 받았다. 10년 이상 근속자의 50.9%, 5년 이상 10년 이내 근속자의 65.9%의 임금이 최저임금과 같거나 적었다. 윤 의원은 “최저임금위원회가 ‘2019년 최저임금심의편람’을 통해 밝힌 최저임금 미만율 15.5%보다 이번 실태조사 최저임금 미만율이 5.6%포인트 높다”며 “다른 직종에 비해 높은 상황”이라고 말했다.

산입범위를 확대한 최저임금법 개정 영향이 컸다. 전체 응답자의 72.1%가 올해 임금 관련 제도 변화가 있다고 답했다. 근로시간단축 23.5%, 수당 삭감 14.6%, 식대 등 복리후생비 삭감 14.4%, 시간외수당 삭감 13%, 상여금 삭감 12.1%, 휴게시간 증가 8.7% 순이었다. 불합리한 임금체계 개편이 이뤄져 실질소득이 하락했다고 답한 비율은 56%였다. 간호조무사는 2017년 연차휴가를 연평균 7.4일을 사용했다. 2년차 법정 연차휴가일 15일의 절반 수준이다.

윤 의원은 “다수의 간호조무사들이 저임금과 장시간 노동, 적은 휴가일수 등 열악한 노동환경에서 근무하고 있다”며 “최저임금 지급 등 법에 명시된 권리가 보장될 수 있도록 의료기관과 정부가 노력해야 한다”고 주문했다.

최나영  joie@labortoday.co.kr

<저작권자 © 매일노동뉴스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>

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
318개(1/16페이지)
노동소식
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
>> 간호조무사 62% 최저임금과 같거나 적어... 관리자 27 2019.10.22 11:10
317 발전소 하청노동자 사상자 정규직의 44배5년간 발전 5사 사망자 모두 비 관리자 26 2019.10.17 09:39
316 법·제도 사각지대 플랫폼 노동자 사진 관리자 39 2019.09.26 11:01
315 플랫폼 노동으로 흡수되는 영세 사다리차 노동자 사진 관리자 51 2019.08.27 09:47
314 '주 52시간 유예' 법안에 "국난 기회로 재벌 숙원 푸나" 사진 관리자 56 2019.08.14 09:54
313 [포커스-근기법 개정안 7월16일 시행 '구멍 많은' 직장내 괴롭힘 금지 사진 관리자 83 2019.07.11 10:11
312 조선업 구조조정이 무너뜨린 하청노동자 삶 사진 관리자 120 2019.05.10 12:56
311 자회사 직접고용’은 노동기본권 없는 비정규직의 연장일 뿐... 사진 관리자 126 2019.04.01 10:51
310 사용고용형태공시제 5년 동안 비정규직 비율 되레 증가 … 사진 관리자 104 2019.04.01 10:49
309 환경미화 노동자 낮에 일한다. 사진 관리자 113 2019.03.08 09:51
308 노동법률가들이 단식농성 하는 이유... 사진 관리자 106 2019.03.05 10:27
307 [고 김용균씨 어머니 김미숙씨] "이제 일상으로 못 돌아가 사진 관리자 131 2019.02.21 10:36
306 탄력근로제와 문재인 정부 좌충우돌 정책 사진 관리자 112 2019.02.21 10:23
305 최저임금 10.9% 올랐는데 내 월급은 왜 그대로일까? 사진 관리자 122 2019.02.21 10:21
304 “최저임금 인상으로 고용 악화, 증거 없다” 의견 우세 사진 관리자 101 2019.02.19 10:03
303 탄력근로·최저임금 문제 결국 ‘답정너’로 가나18일 노사 공방 후 '국회 사진 관리자 107 2019.02.18 09:51
302 대법원 "신의칙 적용 엄격하게 판단" 경영책임 노동자 전가 '제동' 사진 관리자 109 2019.02.15 09:05
301 "시간에 쫓겨 컵라면 먹지 않아도 되는 곳에서 영면하소서" 사진 관리자 115 2019.02.12 14:12
300 사무금융노조 "비정규직 정규직으로 전환하면 임금동결" 사진 관리자 108 2019.01.31 09:20
299 퇴직금 못 받고, 회사 쫓겨나도 하소연할 곳 없다. 사진 관리자 122 2019.01.28 10:21